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 시절, 겨울이 막바지에 이를 무렵이면 겨우내 장독에서 익은 시큼한 배추김치는 고등어와 함께 푹 익어서 밥 상위에 오르곤 했습니다.   그리고 화롯불 위의 투박한 할아버지의 불쏘시개에 따라 보글거리며 끓어대는 된장 뚝백이 속에서도 얼굴을 내밀곤 했지요..
  나이가 들어 이제 도회지 생활에 익숙해지고, 그 때처럼 겨울이 막바지에 이르르니, 그 때엔 그토록 지겹기만 했던 김치찜과 된장찌개가 너무도 그리워 집니다.


  
트랙백 0  |  댓글   |
 이전  1···86878889909192939495   다음 

fotowall :: ncloud RSS Feeds today : 0   yesterday : 0
total : 15,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