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같은 날은 여친 신고를 하거나 적어도 어느 어느 곳으로 여행을 갔는데 좋더라는 식의 글을 올려야 함에 마땅하지만 능력없고 소심한 탓에 혼자 카메라 들고 여기저기로 터덜거리다가 전부터 생각해 오던 가볍고 휴대성 좋은 필름 카메라나 하나 사자는 생각에 충무로에 달려가서 하나 건져올린 녀석입니다.

Contax라는 메이커를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느낌이 컨트와 채도가 강한 사진?
암튼 Contax란 이름에 은연 중에 묘한 환상이 있던 터라 이것저것 가릴 것 없이 선택한 녀석인데 애초의 생각과는 달리 RF 렌즈교환식이라 그리 가볍지도, 휴대성이 좋지도 않네요.

하지만 무엇보다도 @ Mount에서는 최하 수십만원이나 하는 Carl Zeiss lens를 2~30만원의 저렴한 값에 쓸 수 있다는 것도 얼마나 매력적인지..     그리고 이것저것 해서 100만원 정도의 저렴한 가격에 Contax ND의 색감을 가장 충실히 재현해 준다하니 그저 하루라도 빨리 이 녀석을 들고 사진 찍으러 가고 싶은 마음 뿐이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랙백 0  |  댓글   |
 이전  1···565758596061626364···95   다음 

fotowall :: ncloud RSS Feeds today : 0   yesterday : 0
total : 15,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