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흐렸던 날도, 비오던 날도, 푸르름이 온몸 가득 느껴지던 날도 내 기억에서는 사라져 갔지만,

문득문득 공기 속에 남겨진 당신의 빨간색 겐조 아무르가 눈에 시리게 박혀오면

당신의 이야기를 쫑긋거리며 같이 듣던 그 때 그 벤치와 가로수와 길 한 켠에 우두커니 자리잡은 돌멩이를 찾아

참 즐거웠던, 그러나 이젠 그리움이란 단어의 달콤쌉싸름함을 알게해 주었던 그녀가 보고 싶다고.. ..  보고 싶다고...

그리고 또 한번의 이야깃거리를 만들고 싶어졌다고..  ..  차마 입 밖으론 내뱉지 못할 단어들로 입술만 적시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  1···343536373839404142···95   다음 

fotowall :: ncloud RSS Feeds today : 3   yesterday : 0
total : 15,446